• 최종편집 2024-07-15(월)
 
150.png
사진=freepik

 

 

[시큐리티팩트=강철군 기자] 국방부 조사본부는 정보사의 A 여단장(준장)이 B 사령관(소장) 지휘권에 대한 도전 등 하극상 혐의를 포착, A 여단장을 직무배제하고 수사 중이다.


A 여단장은 B 사령관(육사 50기)보다 육사 3년 선배로 알려졌다.


5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대북 정보전과 특수전을 맡는 국방부 직할 국군 정보사령부에서 원스타(준장)가 투스타(소장)에게 욕설과 폭행을 하는 항명사건이 발생했다.


B 사령관은 지난 5월부터 A 여단장의 정보 활동에 법적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에 A 여단장은 B 사령관에게 보고하는 과정에서 욕설과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무엇보다 하극상이 발생한 시점이 문제라는 목소리가 군 안팎에서 나온다. 발생 당시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년 만에 북한을 방문해 정보사로서는 대북 정보 수집에 총력전을 기울이는 중이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군 수사기관이 수사 중"이라며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따라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3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부, 정보사 항명사건 수사…원스타가 투스타 욕설·폭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