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한화 사진.png▲ 한화테크윈은 지난 2월 2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시큐리티 부문을 물적 분할해 자회사로 두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사진=한화테크윈 제공)
 

(안보팩트=안도남 기자)

한화테크윈은 4월 1일부터 시큐리티(영상보안) 사업부문을 분사하고, 사명을 항공우주 의미를 담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바꿨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직관적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사용하기 쉬운 사명으로 바꿔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항공엔진과 시큐리티 사업을 하는 한화테크윈은 금년 2월 2일 이사회를 통해 시큐리티 사업부문을 4월에 물적 분할하고 사명을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지난해 7월 자주포, 압축기, 칩마운터 등 3개 사업부문을 한화지상방산, 한화파워시스템, 한화정밀기계로 분할한 뒤, 다시 사업을 재편한 것이다. 물적 분할은 특정 사업부를 분할해 기존 회사의 100% 자회사로 두는 분사 방식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국내 최대 방산전자기업인 한화시스템, K9 자주포를 개발 및 생산하는 한화지상방산, 압축기를 생산하는 한화파워시스템, 칩마운터 (전자회로기판 조립장비)를 제작하는 한화정밀기계, 시큐리티(영상보안) 사업을 하는 한화테크윈 등 5개 자회사를 두게 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공엔진 전문 기업으로 정체성을 강화하고, 한화테크윈의 로봇 사업은 한화정밀기계로 편입된다. 기존 사명인 한화테크윈은 분사하는 시큐리티 사업부문이 가져간다. 사업조정 작업 마무리와 함께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경남 창원 한화테크윈 창원 2공장으로 본사를 이전하여 새로운 창원 시대가 열린다. 


태그

전체댓글 0

  • 344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테크윈, 시큐리티 사업부문 분사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사명 바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