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백선엽.png
‘백선엽 장군의 전쟁철학과 한미동맹’ 주제로 개최된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하는 한기호·인요한 국회의원과 백남희 백선엽장군기념재단 명예이사장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백선엽장군기념재단은 지난 24일 오후 2시 서울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20층)에서 ‘백선엽 장군의 전쟁철학과 한미동맹’이란 주제로 제1회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학술회의는 6·25남침전쟁 발발 74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사단장으로 전쟁을 시작해 육군참모총장으로 정전까지 전쟁의 현장에서 보여준 고(故) 백선엽장군의 전쟁철학과 현재까지 면면히 이어지고 있는 한미동맹의 역사적 뿌리를 재조명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회의에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 권영해 전 국방장관, 이순진·최윤희 전 합참의장, 김상기 전 육군총장, 민병돈 전 육사교장 등 예비역 장성과 한미연합사단 부사단장 김정혁 준장 및 현역 장교, 학군후보생, 그리고 재단을 적극 지원하는 이기수 전 고려대 총장을 비롯한 후원인사 및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이날 회의는 가장 먼저 백선엽기념재단 이사장인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의 기조사를 시작으로 한기호(4선, 육사31기)·인요한 국회의원과 백선엽 장군의 장녀 백남희 여사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한기호 국회의원은 “그동안 백선엽 장군님을 비롯해 많은 부분의 역사가 왜곡돼 알려진 것에 대한 죄책감을 느낀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역사를 돌이켜 볼 때 청산리전투의 영웅인 김좌진 장군은 공산당에 의해 암살당했고 그나마 생존한 이범석 장군은 독립운동을 하다가 해방후에 귀국해서 국방부장관 및 총리를 역임하며 숙군정책을 통해 군내 좌익세력을 척결했기 때문에 우리 군이 6·25남침전쟁에서 전투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친일파로 곡해하며 폄하시킨 백선엽 장군과 추가로 김종오 장군 등을 포함한 전쟁영웅들에 대한 재조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백선엽장군기념재단 명예이사장 백남희여사는 축사를 통해 부하사랑에 각별했던 백선엽장군의 사례를 제시하며 백 장군의 뜻을 이어받아 현재 생존한 ‘참전용사들의 소원들어주기’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뒤늦게 축사를 한 인요한 국회의원은 “세계 전쟁사를 볼 때 지휘관의 이름을 딴 작전은 지리산 공비토벌 작전에 투입해 남부군 이현상 등을 제압한 ‘백 야전전투사령부’가 유일하다”며 “장진호 전투에 참전했던 본인의 외삼촌도 참전 유엔군 후손 돕기운동을 주도한 백 장군을 존경하며 왜곡된 역사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동일 파이낸셜뉴스 주필이 사회를 맡아 6·25남침전쟁 중의 백선엽 장군과 미군, 전장리더십과 한미동맹, 한미동맹은 강해지고 있는가? 등 3가지 주제로 발표 및 토의가 진행됐는데,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백 장군의 많은 에피소드가 가슴을 울렸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65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백선엽장군기념재단, '전쟁철학과 한미동맹’ 국제학술회의 개최(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